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회, "포항지진 대책마련, 시민이 최우선돼야"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회, "포항지진 대책마련, 시민이 최우선돼야"
  • 박형주
  • 승인 2019.03.27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포항지역위원회 당원들이 27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포항지진과 관련 정부의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민주당 포항지역위원회 당원들이 27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포항지진과 관련 정부의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포항지역위원회가 포항지진 정부지원과 관련 시민을 최우선으로하는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허대만 경북도당 위원장과 오중기 북구지역위원회 위원장은 27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촉발지진 결과에 따른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피해복구 지원과 후속대책 마련, 책임규명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허대만, 오중기 지역위원장은 "정부조사연구단 발표로 2017년 지진은 인재로 밝혀져 포항은 지진도시라는 오명에서 벗어났다"며 "시민을 최우선에 두고 모든 이해관계를 떠나 지진 피해 극복에 머리를 맞대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를 위해 피해복구에 대한 정부지원, 소통확대를 통한 후속대책 마련, 책임규명 및 관련자 처벌을 3대 핵심과제로 정하고 목표 달성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두 사람은 "모든 정치권이 자신의 정치적 이해관계를 뒤로하고 포항시민을 위한 논의기구를 확대하도록 힘을 쏟겠다"며 "어려움을 겪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민생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지원방안을 정부에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진으로 추락한 포항의 이미지를 새롭게 제고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책사업 등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이끌어 내겠다고 약속했다.

책임규명 및 관련자 처벌과 관련해서는 "감사원에 청구된 국민감사와 정부의 감사원 공익감사를 통해 국민들이 납득할 수준의 책임규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이를 통해 관계기관과 관련자들의 책임이 드러난다면 현재 진행 중인 소송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책임규명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포항시와 관련 정치인들의 사과도 요구했다.

오중기 위원장은 "지열발전의 위험성을 사전에 인지하고 이를 감시해야하는 의무는 정부뿐만 아니라 포항시와 지역 국회의원에게도 있지만 전·현직 시장과 국회의원들은 시민들에게 아무런 사과도 하지 않고 있다"며 "진상 규명 작업에 앞서 포항시장 등도 진심어린 사과를 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