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5억원 재산신고액 국회의원은?
255억원 재산신고액 국회의원은?
  • 박형주
  • 승인 2019.03.28 0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교일 의원 1위, ...강석호 의원 167억원으로 2위
최교일 의원

정부 고위공직자 1천873명이 지난해 말 기준 본인 및 가족 명의로 신고한 재산은 1인당 평균 12억900만원으로 집계됐다. 종전 신고액보다 1인당 평균 5천900만원가량 증가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19년 정기 재산변동사항’(2018년 1~12월 기준)을 28일 관보를 통해 공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종전보다 약 1억3천600만원 증가한 20억1천600만원을 신고했다.

청와대 참모 중에는 김수현 정책실장이 9천900여만원 증가한 14억3천400여만원을 신고했고, 조국 민정수석은 1억4천800여만원 늘어난 54억7천600여만원을 신고했다.

이낙연 국무총리의 신고액은 2억8천800만원가량 늘어난 약 20억2천500만원으로 집계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5천600만원 증가한 17억600만원을 신고했다.

대구지역 8개 기초단체장 중에선 김문오 달성군수가 6천900만원 늘어난 32억2천100만원을 신고해 재산이 가장 많았다.

류규하 중구청장은 700만원 줄어든 3억1천500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4억3천200만원 증가한 23억6천800만원으로 신고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억9천722만6천원이 감소한 13억9천276만4천원을 신고했으며, 전우헌 경제부지사는 3천526만원이 감소한 95억7천258만3천원으로 집계됐다.

시장·군수 가운데는 김병수 울릉군수가 54억9천580만3천원으로 재산이 가장 많았고, 황천모 상주시장이 2천738만9천원으로 가장 적었다.

임종식 경북도교육감은 지난해(-7억9천192만원)보다 13억1천470만원 늘어난 5억2천278만원을 신고했다.

대구경북 국회의원 재산 1위는 255억원을 신고한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영주-문경-예천)으로 지난 한 해 동안 22억원이 증가했다.  최 의원의 재산 신고액은 255억 1천만원이다.

이어 강석호 의원(영양-영덕-봉화-울진)이 167억 3천만원으로 뒤를 이었고, 이완영 의원(고령-성주-칠곡)도 67억원을 신고했다.

3번째 재산 순위는 지난해의 경우 김광림 의원(안동)이었으나, 김 의원이 올해는 가장 큰 감소(△9억3천430만원)를 기록하며 이완영 의원(고령-성주-칠곡·67억4천만원)에게 자리를 내줬다.

이는 김 의원이 지난해 정치자금 등의 목적으로 예금액 5억8천여만원이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어 처음으로 국회의원 재산 신고를 한 송언석 의원(김천)은 49억4천472만원으로 5위를 기록했다.

가장 적은 의원은 김정재 의원(포항북구)으로 5억3천만원이었다.

대구경북 국회의원 23명(장관 및 구속 의원 제외)의 평균 재산액은 43억9천752만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이들 중 16명은 지난해 재산을 불린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와 경북 의원들의 평균 재산액은 경북 61억1천914만원, 대구가 25억1천937만원으로 2배 이상 차이를 보였다.

의원들의 평균 재산 증가액도 경북 2억8천4만원, 대구 1억3천816만원으로 큰 차이가 났다. 

한편, 비례대표 의원으로 대구경북에서 활동하는 한국당 강효상 의원(대구 달서구병 당협위원장)이 34억6천862만원, 김규환 의원(대구 동구을 당협위원장)이 22억7천898만원,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구미시을 당협위원장)이 9억3천834만원을 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