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청사 유치전, “정치 논리 허용돼서는 안돼”
대구시 신청사 유치전, “정치 논리 허용돼서는 안돼”
  • 박형주
  • 승인 2019.04.17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공무원노조 논평 통해 우려…“객관적 판단에 방해”
공론화위 벌점 적용 방침에도 현수막‧온라인 홍보 경쟁 중
대구시청사
대구시청사

대구시청 신청사 유치를 놓고 과열경쟁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대구공무원노동조합은 17일 논평을 내고 “최근 지역 정치인들이 시청 신청사 입지와 관련해 팔이 안으로 굽는 발언들을 연일 쏟아내고 있고 내용이 도를 넘는 수준에 이르고 있다”며 “신청사 입지와 건립 문제만큼은 정치 논리가 허용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치인들의 논리는 정치적 힘겨루기에 불과하다”며 “편향된 주장은 신청사 입지 결정에 도움이 되지 않을 뿐 아니라 공정하고 객관적인 검토와 판단에 방해가 될 뿐”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또 “정작 주인이 될 시민은 배제한 채 자신의 지역에 유치되도록 정치력을 동원하고 지역민을 이용한다면 지난 15년간 두 번이나 좌절된 것처럼 이번에도 한 발자국도 전진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시청 신청사 유치전에는 ▲북구 ▲달서구 ▲달성군 등이 뛰어들었다. 중구는 상권 타격, 도심 공동화 등을 우려하며 이전을 반대하고 있다.

지자체들은 대구시 신청사 건립추진 공론화위원회가 과열 유치행위에 대한 벌점 적용 방침을 밝혔음에도 현수막 홍보 등을 멈추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일부 지자체는 벌점 부과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온라인 홍보에 공을 들이고 있다. 신청사 유치 또는 존치 필요성 등을 담은 홍보물을 제작해 유튜브,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SNS에 게시하고 있다.

한편 1993년 도심인 중구 동인동에 건립한 시청사는 시설이 낡고 업무·민원 공간이 부족해 신축 또는 이전 논의가 이어져 왔다. 

이에 시는 지난 5일 전문가 등 19명으로 구성한 공론화위원회를 발족했다. 이들은 오는 10∼11월 8개 구·군을 상대로 후보지를 접수한 뒤 12월에 시민참여단 평가를 거쳐 최종 건립 부지를 결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