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포항 지진피해’ 지원 위한 국비확보 나선다
경북도, ‘포항 지진피해’ 지원 위한 국비확보 나선다
  • 박형주
  • 승인 2019.04.23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추경에 국비 3700억원 반영 총력
신규 사업 중심으로 33건에 4조4100억원 규모의 사업 추진

경북도청 전경

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포항시를 지원하기 위해 경북도가 정부 추가경정예산 확보에 나섰다.

23일 경북도에 따르면 11·15 포항지진 대책으로 신규 사업을 중심으로 33건에 4조4100억원(국비 2조5200억원) 규모의 사업을 마련해 추진한다.

지진대책사업 착수와 조속한 진행을 위해 우선 이번 정부 추경에 국비 3765억원 반영을 요청한 데 이어 오는 25일 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되면 심사과정에서 대폭 늘려 통과되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도는 지진대책사업으로 ▲흥해 순환형 임대주택 1천 가구와 부대 복리시설 건립(총사업비 2000억원·추경 건의 550억원) ▲흥해 도시재건 기본계획 및 주택정비계획 수립용역(60억원·60억원) ▲국가방재교육관 조성(1000억원·10억원) ▲지진 트라우마치유센터 건립(200억원·10억원) 등으로 흥해 발전을 이끌고 안전도시를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또한 포항 경제 활력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서는 ▲영일만 4산업단지 기반시설 조성(5353억원·220억원) ▲지진피해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534억원·534억원) ▲민생경제 드림 일자리 사업(200억원·140억원) ▲포항 블루밸리국가산단 임대전용산업단지 추진(875억원·350억원) 등을 요청했다.

지역 현안사업으로는 ▲포항∼영덕 고속도로(영일만 횡단구간) 건설에 152억원 ▲포항 영일만항 국제여객 터미널 건설에 8억원을 이번 추경에 포함하도록 건의했다.

도는 또 사업비 3700억원 규모의 미래산업 대응 철강 혁신 생태계 육성 사업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는 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도심과 해안 방재형 도시 숲 조성, 국가하천(형산강) 퇴적물 처리 실증 사업 등에도 국비확보에도 나설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이철우 도지사가 최근 국회를 방문, ‘11·15 포항지진 피해배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과 지진 후속대책 사업의 추경예산 대폭 반영을 건의하는 등 지진피해 지역 지원과 포항 경제 활성화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또 정부 추경과 별도로 포항시 건의로 지진 극복 사업 26건에 72억3000만원을 자체 추경안에 포함해 도의회에 제출했다. ▲지진 공동연구사업 운영 ▲공동주택관리 ▲포항사랑 상품권 할인판매 부담액 ▲소상공인 소규모 경영환경 개선 ▲빈 점포 임대료 지원 등이 골자다.

당초 포항시는 100억원 규모 지원을 요청했으나 도는 나머지 30억원 정도는 국비로 충당하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포항지진 대책 관련 사업을 국비 중심으로 추진한다는 전략”이라며 “아직 정부 추경안에 얼마나 포함됐는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지만 국회 심사과정에 최대한 반영되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