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독도 침탈 야욕 좌시않겠다"
경북도·의회, "독도 침탈 야욕 좌시않겠다"
  • 박형주
  • 승인 2019.04.23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경식 도의회 의장, "지금이라도 자국민에게 올바른 역사 인식과 잘못된 과거를 반성하는 자세를 가르쳐야"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경북도와 경북도의회가 23일 일본 외교청서의 독도 영유권 도발을 즉각 철회할 것을 공식 요구했다.

경북도는 이날 일본이 공개한 외교청서에 또다시 독도를 '일본의 고유영토'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영토 도발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또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라며 "일본이 지난달 초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왜곡에 이어 외교청서에서도 독도 침탈 야욕을 드러낸 것은 일본 정부의 전략적 책동으로 결코 좌시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독도에 대한 터무니없는 주장을 중단하고 과거 역사적 범죄사실에 대한 자성과 사죄로 한·일 관계의 신뢰구축에 적극적으로 노력하라"며 "독도를 관할하는 경북도는 300만 도민과 함께 일본의 어떠한 도발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을 분명히 한다"고 경고했다.

경북도의회도 보도자료를 내고 "국제정세와 일본의 외교활동 전반을 기록한 2019년 외교청서에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기술한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철회를 촉구했다.

장경식 도의회 의장은 "일본은 외교청서를 비롯한 역사를 부정하는 모든 왜곡·날조한 문구를 즉각 삭제하고 지금이라도 자국민에게 올바른 역사 인식과 잘못된 과거를 반성하는 자세를 가르쳐야 한다"며 "역사적 책임과 미래 지향적 신뢰구축을 위해 뼈를 깎는 반성과 행동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