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이 1천219인분 산나물 비빔밥을 만드는 까닭은
영양군이 1천219인분 산나물 비빔밥을 만드는 까닭은
  • 박형주
  • 승인 2019.05.02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영양산나물축제 개막
지난해 영양산나물축제에 참가한 관광객들이 일월산 정상 부근에서 산나물을 채취하고 있다
지난해 영양산나물축제에 참가한 관광객들이 일월산 정상 부근에서 산나물을 채취하고 있다

올해로 15회를 맞은 영양산나물축제가 2일 개막했다.

올해 영양군과 영양축제관광재단은 관광객이 행사장을 방문해 '먹고 보고 즐길 수 있는 축제'로 만들기 위해 예년과 차별화해 다양한 행사와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구매한 고기를 굼터에서 산나물, 약초와 함께 먹을 수 있고 항아리에 참숯을 넣어 고기도 구워 먹을 수 있는 산촌먹거리촌, 관광객이 구입한 산나물을 무치고 데치고 포장도 해주며 조리하는 과정 구경과 요리방법을 배우는 산나물 요리보고 조리보고, 축제의 역사와 배경을 관광객이 알 수 있도록 역대 축제 포스터와 사진 전시, 그리고 포토존이 설치된 산나물주제관을 선보인다.

공식행사로는 주민의 참여도가 높고 대동성이 높은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산채가장행렬, 정상급 가수들의 수준 높은 가창력과 무대를 감상할 수 있는 가요 프로그램인 MBC 가요베스트, 영양의 밤하늘을 테마로 주민과 관광객이 하나돼 문화공연을 즐길 수 있는 영양 별이 빛나는 밤에 콘서트, 일월산에서 자라는 청정 산나물을 이용하여 일월산 높이인 1,219m의 의미를 부여하는 1219인분 산나물 비빔밥 만들기가 있다.

공연행사에는 주민들의 댄스경연대회인 군민건강체조 발표회, 영양군 최고의 가수를 선발하는 힐링콘서트 오락가락 가요제, 지역 공연인 원놀음, 색소폰 연주회, 합창단 공연 등이 진행된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영양산나물축제가 주민들이 화합하고 소득증대로 이어져 군민들이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관광객들의 축제 재방문율을 높일 수 있도록 매년 변하는 축제 트렌드에 맞추어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방문객들의 만족도를 높이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