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지진학회 학술지, "포항지진은 지열발전으로 인한 지진" 확인
미국지진학회 학술지, "포항지진은 지열발전으로 인한 지진" 확인
  • 박형주
  • 승인 2019.08.21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조사연구단 참여 외국학자 5명 주도
가동이 멈춘 포항지열발전소
가동 멈춘 포항지열발전소

미국지진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에 2017년 11월 15일 일어난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에 의한 촉발지진임을 밝힌 논문이 실렸다.

21일 11·15포항지진공동연구단에 따르면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에 참여한 외국학자 5명이 중심이 된 연구팀이 최근 미국지진학회 발행 학술지인 지진학연구레터에 포항지진 관련 논문을 실었다.

외국학자는 윌리엄 엘스워스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 도메니코 지알디니 스위스 취리히공대 교수, 존 트우넨드 호주 빅토리아대 교수, 세민 게 미국 콜로라도대 교수, 시마모토 도시히코 일본 교토대 교수다.

 

이들은 지열발전소 수리자극으로 알려지지 않은 단층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2011년 일본에서 발생한 9.0지진과 2016년 경주 5.8지진이 포항지진에 영향을 줬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서는 타당성이 없다는 근거를 제시하며 촉발지진임을 명확히 했다.

연구팀은 포항지열발전 운영과 관련해 지열발전소 참여 전문가 분석과 관계당국 정보제공이 없었고 지열발전에 참여한 연구원에게 부실한 정보를 제공했으며 주변 도심을 고려한 지진피해 대응이 미흡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지난해 4월 이진한 고려대 지구환경과학과 교수, 김광희 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 등이 참여한 국내 연구진은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을 위한 유체 주입(물 주입)으로 생긴 유발지진일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를 실었다.

정부조사연구단도 올해 3월 포항지진이 촉발지진이라는 연구결과를 내놨다.

양만재 포항지진공동연구단 부단장은 "논문은 지열발전 관계자 자료를 통해 포항지진 이유를 촉발로 명확히 했고 교훈까지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 있다"며 "관계자의 진정한 사과와 정부의 지진피해 대책 마련에 기폭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